관련 큐빅 40건
40

42

일베 논란

#부엉이

#김치녀

#극혐일지도

#KBS 일베 기자

일베 논란
극우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서 주로 쓰이는 특정인물 및 사건의 희화화, 비하, 패륜 등의 표현이 다른 커뮤니티나 유명인, 방송 프로그램 등등에 사용되는 경우(혹은 사용이 의심되는 경우) '일베 인증' '일베충' 논란이 일곤 한다.

홍대 류병운 교수가 부릅니다 '나는 문제 없어'

  • *홍대 일베교수
  • *학문의 자유를 지키는 자
  • *물러설 수 없드아!

6월 18일 홍익대 총학생회 페북에 류병운 교수가 영미법 클래스넷 공지사항에 올렸다는 글 전문이 공개됐다. 류병운 교수의 글은 '난 잘못 없음' '기억에 오래 남으라고 문제 그렇게 만든 거' '맘 불편했다면 유감' 으로 요약될 수 있다.


이에 대해 홍익대 총학은 '외부의 정치적 입김으로부터 학문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하여 물러설 수 없다고 하셨지만, 우리는 우리의 자유와 권리를 수호하기 위하여 물러설 수 없습니다. 우리의 최후의 외침입니다. 퇴진하십시오'라고 류병운 교수에게 굿베이를 고했다.


교수님 빠염.jpg



'출제 문제에 대한 담당 교수의 변(辯)'이란 제목의 글은 이렇다. ↓



얼마 전 외신들은 영화배우 로버트 드니로가 뉴욕대 졸업식에서 명연설을 했다고 보도했다. 그런데 정작 관중들의 폭소와 함께 박수 친 부분만을 떼어 놓고 보면 그저 욕이다: "너희는 X됐다." "치대, 의대, 비즈니스스쿨 졸업생들은 모두 직업을 얻고 로스쿨 졸업자들은 취업을 못해도 변호사다. 그러나 예술을 전공한 여러분들은..."이라는 이 연설의 본질은 예술전공 졸업자들에게 예상되는 향후 험로(險路)와 그에 대한 용기 있는 대처를 진솔하게 강조한 것이다.


지난주 필자가 강의한 미국계약법 비공개 기말시험에서 지문의 일부 '정치적' 언어에 불쾌감을 느꼈다며 이의를 제기한 비(非)법학생 1명이 있었다. 결국 그 학생은 비공개 지시사항을 무시하고 그 '정치적' 언어들을 언론에 노출시켰다. 이 과목의 본질은 '정치'가 아닌 '계약법'으로, 학생의 목적은 그 법을 잘 배우는 것이고 교수는 그 법을 가설적 사례, 예시, 과장, 풍자를 포함하여 다양한 효과적 교수법을 통해 잘 가르치는 것이라는 필자의 해명을 외면한 채 말이다. 그 결과 필자는 여론에 뭇매를 맞아 그야말로 "X됐다." 여기서 드니로의 연설은 헌법상 '표현의 자유'로서 보호되고 교수의 교실 내에서의 강의는 '학문의 자유'로 더 강하게 보호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또한 교수가 교실에서 사용하는 모든 언어가 모든 학생의 선호와 다양한 '정치적' 스펙트럼에 부합할 수도 없다. 그리고 외부의 정치적 입김으로부터 학문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하여 필자는 물러설 수도 없는 것이다.


물론 "교수 자질이 의심된다."는 새정치민주연합의 논평과 같이 교수는 영화배우인 드니로보다 품위 있는 언어와 표현을 써야 한다는 이른바 '상식적' 반론이 있을 수 잇다. 그런데 글의 품격을 강조하며 연암(燕巖) 박지원의 문체를 너무 자유분방하다고 비판했던 정조의 저서를 현재 흥미 있게 읽거나 기억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반면 연암의 열하일기(熱河日記), 특히 독점가격구조를 설명하면서 치부 수단으로 매점매석을 선택하겠다면 일반백성이 고통을 받는 쌀과 소금이 아닌 당시 그 소비가 양반에게 집중돼 있던 과일이나 말총과 같은 품목을 선택할 것을 권고한 허생전(許生傳)은 요즘 경쟁법(競爭法) 교과서로 사용해도 전혀 손색이 없는 명저가 아닐 수 없다.


문제가 된 이번 시험문제들은 압축된 계약법 사례에, 집중력을 높이고 기억에 오래 남도록, 시사적 사건에 옷을 입혀 정성껏 만든 것들로 특정인과도 관련 없고 더욱이 그 비하도 아니다. 더구나 '홍어'를 보통명사로 이해하는 필자는 특정지역을 폄훼하는 말로 사용하는 사람들을 증오한다. (필자의 처와 모시고 사는 장모님이 그 지역 출신이다.) 가설적 사례에 사용된 부엉이바위, Roh, Dae-Jung 등의 고유성의 일부를 차용한 것을 문제 삼는 것은 마치 조지 오웰의 '동물농장'에서의 독재자 돼지 나폴레옹을 마치 실존 나폴레옹을 간주하는 것과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와 같은 가설적 고유성 차용에 대한 특정학생이 특정 실존인물에 대한 감정을 편치 않게 했다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또한 교수가 학생들의 모든 정치적 선호를 고려하는 것이 불가능함을 헤아려 주기 바란다.


(일부 언론에 마음이 편치 않아 정답을 제대로 표기하지 못한 학생이 있다는 말은 전혀 사실이 아님으로 확인되었다.)


행복하고 건강한 여름방학을 보내길!



법과대학 류 병 운 교수

92 8

64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제 10구단 KT

#144경기

#야신 컴백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이제는 삼성이 그만 우승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시포요.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