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이주노

#서태지와 아이들

#영턱스 클럽

#팝핀현준

#23살 어린 신부

#장모님과 2살 차이

#주노매직

이주노
가수, 프로듀서. 1982년 '인순이와 리듬터치' 백댄서로 활동했으며 1992년 '서태지와 아이들' 멤버로 데뷔해 1996년까지 '난 알아요' '너에게' '하여가' 'Come Back Home' '우리들만의 추억' '환상 속의 그대' '필승' '교실 이데아' '마지막 축제' 등등 신드롬을 일으키며 큰 인기를 얻었다.

1996년 서태지와 아이들이 해체되면서 연예제작자로 변신, 영턱스클럽을 제작해 성공시켰다. 2001년 솔로 1집 '6 mill'을 발표하며 솔로 활동을 시작했고 2002년 힙합 팀 'Asian'을 결성하고 싱글앨범을 냈다.

2005년 공연연출자로 나서 넌버벌퍼포먼스 '프리즈'를 연출했으며 힙합의류 브랜드 '댄스머신', 힙합클럽 '클럽 주노' 등의 사업을 벌이기도 했다.

ING 대표, 중국 북경현대음악예술대학 명예교수, 뉴라이트 청년연합 홍보대사, 세계힙합페스티벌 홍보대사, 개미집엔터테인먼트 원장 등을 지냈다.

2011년 23세 연하의 박미리씨와 혼인신고를 한 뒤 2012년 9월 결혼식을 올렸다.

빚쟁이 이주노

  • *이주노 빚
  • *40억 날리고
  • *재기하는 듯 했는데
  • *1억원 사기 혐의 피소
  • *와이프랑 애들 어쩔;;

이주노는 2005년 6월 '나는 영원한 춤꾼이고 싶다'는 책을 냈다. 본인 스토리를 담은 책인데 여기에 40억원을 날린 얘기가 나온다고 한다.


이보다 더 대박일 수 있을까 싶을 만큼 대단히 대단했던 서태지와 아이들 활동으로 수십억원을 벌었고, 직접 제작한 영턱스클럽도 인기를 얻으면서 돈방석에 앉게 된 이주노는 1998년부터 망테크를 타기 시작했다고 한다. 영턱스클럽과 허니패밀리, 자신의 솔로 앨범이 죄다 망한 데 이어 마침 IMF가 터지면서 집도 팔고 땅도 팔아야 했다.


23살이나 어린 신부를 데리고 와서.....jpg


넘쳐나는 빚에 신용불량자가 됐지만 마지막 자존심 때문에 파산 신청을 하지 않았다는 이주노는 2009년에야 40억원의 빚을 거진 다 갚고 공연연출자('이주노의 빨간구두')로 재기에 나섰다. 나중엔 '예능 늦둥이'로 TV에도 출연하고(KBS2 '스타 골든벨') 회사도 차리고 여러가지 사업을 벌였으나 그리 잘 된 것 같진 않다.


2012년 무려 23살이나 어린 신부와 결혼을 하고 한창 '주노매직'이라 불리며 방송 활동을 할 때에도 살림이 그리 넉넉해뵈진 않았다.


한동안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이주노는 2015년 지인에게서 1억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고소미를 먹은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줬다. 이주노는 경찰 조사에서 '먹튀하려고 빌린 건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사정에 밝은 관계자'란 사람의 얘길 들으면 월세도 못 낼 만큼 돈이 없는 상황이다.

94 4

5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진짜 사랑

#인간극장

#꺼이꺼이ㅠ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진모영 감독이 연출하고 98세 조병만 할아버지, 89세 강계열 할머니가 출연한 다큐멘터리 영화로 2014년 11월 27일 개봉했다. 제6회 DMZ국제다큐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했으며 2015년 1월 27일 개막하는 산타바바라국제영화제 다큐멘터리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