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이태원 살인사건

#이태원 햄버거가게

#흉기에 찔려 숨진 피해자

#범인은 에드워드 아니면 패터슨

#에드워드 무죄 확정

#남은 건 패터슨

#토낀 지 16년 만에 한국 송환

이태원 살인사건
1997년 4월 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버거킹 화장실에서 대학생 조중필씨(당시 22세)가 흉기에 어러 차례 찔려 숨졌다.

패터슨 징역 20년 선고

  • *패터슨이 찌른게 맞음
  • *법원의 달라진 판단
죗값 치르러 들어온 거니.jpg


드디어 '이태원 살인사건' 의 진범이 밝혀진 걸까?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가 1심 재판에서 살인 혐의로 기소된 패터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법원의 판단은 패터슨이 고(故) 조중필씨를 칼로 찔렀으며 에드워드 리가 공범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에드워드 리는 이미 무죄 판결이 났기 때문에 이번에 기소되지 않았음)


법원은 패터슨이 범인이라는 근거로 그의 손과 머리, 옷에 피가 에드워드 리에 비해 훨씬 더 많이 묻은 점과 (에드워드 리는 상의에만 약간 묻음) 화장실에서 나온 리가 바로 술집으로 간 반면에 패터슨은 머리와 양손을 씻고 옷까지 갈아입고 술집으로 간 점, 그리고 리의 진술은 일관적이고 객관적 진술에 부합하나 패터슨은 그렇지 않은 점 등을 들었다. (패터슨 측이 내세운 공소시효가 완성됐다, 범인은 키 큰 사람이다, 리가 환각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 거짓말 탐지기에서 패터슨에게 진실 반응이 나왔다, 리가 소문 내고 다녀서 미군 범죄 수사대가 편견을 가졌다는 등의 주장은 하나도 받아들여지지 않음)


이에 패터슨 측은 어차피 대법원까지 갈 사건이기 때문에 항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건 기록 어디에도 패터슨을 유죄라고 할 증거가 없다고 주장함)


72 3

24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닥공 전북의 수성?

#철퇴 울산의 반격?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작년과 마찬가지로 12개팀이 홈 앤 어웨이의 33라운드 + 스플릿 5라운드, 총 38라운드를 치른다.
1-3위는 ACL 조별리그에 직행하며 4위는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12위는 챌린지로 강등되며 11위는 챌린지 1차 승강 플레이오프 승자와 최종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리액션
orange hair
Loading...